그동안 예배만 드리다가, 홈페이지 가입을 하고 인사를 올립니다.

처음에 예배에 참석했을 때는, 다소 적응이 잘 안되어 힘들었었는데,

지금은 예배에 참석하는 것이 기쁨이 되고 있습니다.

 

하나님의 나라에 대한 목사님의 열정과 이 나라에 대한 간절함,

그리고, 매주 새롭게 다가오는 말씀이 저에게 힘을 주고 있습니다.

 

언제까지 이곳에 있게 될지는 모르겠습니다만,

말씀으로 늘 새힘을 얻어 살 수 있기를 소망합니다.